Share this story

폴 램버트 감독이 새 코칭 스태프를 영입하다

블랙번에 새로 부임한 폴 램버트 감독이 앨런 어빈, 롭 켈리, 로렌스 배티 등 세 명의 코칭 스태프를 영입하였습니다.

웹스트 브로미치 코치 출신인 어빈은 1989 – 1992년 간 블랙번의 선수로 활동한 경력이 있기 때문에 누구보다 팀에 대해 잘 알고 있으며 이번에는 부 감독으로 임명되어 기대를 받고 있습니다.

새로 영입되는 또 한 명의 켈리 코치 역시 과거에 블랙번에서 활동한 경력이 있기 대문에 램버트 감독은 팀의 발전에 대해 이 두 명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램버트 감독은 “앨런과 롭 코치는 예전에 블랙번에서 활동한 경력이 있는 만큼 팀에 대해 아주 잘 알고 있습니다. 경기장이나 팀의 스타일 들 모든 것을 알고 있지요.” 라고 하였습니다.

Bet-NOW-GIF-KR-1


반면 배티 코치는 팀과 처음 맺는 인연이지만 기존에 위컴과 노리치 팀에서 램버트 감독과 함께 코칭 스태프로써 호흡을 맞춰온 경험이 있습니다. 그렇기에 램버트 감독은 배티 코치와 함께 팀을 이끌 것에 대해 아주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램버트 감독은 “로렌스 배티 코치는 나와 함께 위컴과 노리치에서 활동을 한 경험이 있습니다. 그렇기에 그는 내가 지향하는 팀의 방향을 잘 알고 있으며 팀의 지원에 큰 힘이 될 것입니다.” 라고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