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앨러다이스 – 선덜랜드에 대한 부담감이 더해지고 있다

선덜랜드 감독 샘 앨러다이스가 그의 팀이 바쁜 크리스마스 기간을 앞두고 큰 부담을 받고 있다고 인정 했습니다.

아스날과 왓포드에 패함으로 그들은 강등권으로 떨어졌고 이번 토요일 또 다른 거대한 시험대인 첼시 원정을 앞두고 있습니다.

그들의 최근 슬럼프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월 앨러다이스 감독이 부임한 이후로 팀 성적이 좋아 졌으며 그들은 뉴캐슬, 크리스털 팰리스 그리고 스토크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스탬포드 브릿지 원정이후 선덜랜드는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그리고 아스톤 빌라를 만나며 경기 결과에 따라 그들의 시즌 향방을 좌지우지 할수도 있을것으로 보입니다.

다양한 국적의 스쿼드는 모든 선수들이 크리스마스 기간중에 뛸것이라는 뜻은 아니며 경기 일정 또한 일상과 다를수도 있음을 보여줍니다.

BET NOW - KR

앨러다이스는 이러한 상황의 베테랑이지만 그의 노련한 경험에도 불구하고 그는 그의 팀에게 진흙탕 싸움이 될것이라 알고 있습니다.

이61살의 감독은 현재의 그들의 위치가 그들로 하여금 커다란 부담감을 받게 하였다고 하였으며 그의 선수들에게 반등을 요구했습니다.

앨러다이스는: “우리는 크리스마스를 경험해보지 못한 선수들이 몇몇 있습니다 – 짧은 기간동안 어마어마한 압박이 주어지는 시간이고 모두가 쉬고 있을때 24/7 일하는 기간이기도 하죠.

“당신은 플레이어들의 눈을 보고 그들이 이겨낼수 있을지 없을지 봐야하며 특히나 프리미어 리그 첫 시즌인 선수들을 봐야 합니다.”

그는 덧붙여: “우리는 밑에서 두번째로 미끄러 졌으며 크리스마스 기간 동안 어마어마한 중압감을 가지고 있고 강등권에서 벗어나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