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2017년 바쁜 캠페인에 착수한 라파엘에게 `Si ‘라고 말하십시오

라파엘 나달은 2016년 그의 캠페인을 잊어버릴 것입니다.

부상은 14번의 그랜드 슬램 수상자를 괴롭혀 지난해 전체 타이틀을 획득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것은 라파엘의 전형적인 모습이 아닙니다. 특히 그는 최전성기때의 모습은 가득 찬 투기장에서 성난 황소를 능숙하게 깎아 내리는 투우사의 모습이였습니다.

그러나 스페인의 전사는 망각으로 돌아가고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결국, 그는 여전히 30세가 되어서도 여전히 활약 할 수 있으며 그애게는 아직까지 자신감이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더 젊고 강한 선수의 출현은 걱정거리가 아니며 앤디 머레이, 노박 조코비치, 로저 페더러와 같은 동료 베테랑도 여전히 도전하고 있습니다.

라파엘에게 2017년은 새로운 경기가 열리고 그에게 승리를 가져다 주는 해가 될 것입니다.

지난 과거를 잊고 다시 일어서는 것은 아마 점토의 코트에서 뒹굴며 정점에 있으며 보낸 날들을 격퇴하여 더한 동기를 부여할 것 겁니다

이 글을 쓰는 시점에 그는 현재 몬테 카를로 마스터스에서 그가 흙 위에서 최고가 되어가던 장소에서 향수를 느끼며 플레이를 하고 있을 겁니다.

나달은 작년에 9번째 프랑스의 가엘 몽 필스에 패하면서 몬테 카를로 클럽에 챔피언 방어로 돌아왔습니다.

“이것은 중요한 이벤트입니다. 의심의 여지 없이 올해 가장 좋아하는 행사 중 하나입니다. 몬테 카를로는 저에게 특별합니다. 저는 경쟁과 흙 위에서 게임을 다시 조정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저는 여기에 오게 되어서 기쁩니다.,’’ 라고 전 2008년에서 1위를 차지한, 현재 랭킹 7위의 나달이 말했습니다.

그는 오픈 에라에의 싱글 토너먼트에서 10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릴 첫 번째 선수가 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장기간에 걸쳐 천적 후보였던 페더러는 에미레이트 ATP 경합에서 렁던으로에서 가장 좋아하는 점토 코트 시즌을 중심으로 화려한 쇼를 펼치고자 합니다.

그는 최근 상하이 마스터스에서 세르비아의 빅토르 트로이츠키에게 패한 바 있지만, 바젤에서 열린 또 다른 이벤트와 런던에서 열리는 ATP 월드 투어 파이널도 그의 목록에 있습니다.

진행중인 몬테 카를로 마스터스에서 시드 4번인 나달은 영국의 카일 에드먼드를 6-0, 5-7, 6-3으로 이기고 10번째 타이틀을 뽑아 3번째 라운드에 진출했으며 앞으로 좋은 징조가 올 것입니다.

그리고 그는 알렉산더 즈베레프를 6-1, 6-1로 눌렀습니다. 이처럼, 그는 8강에 있습니다.

올해는 기세가 분명히 나달 측에 달려 있으며, 그가 뛰고 있는 방식으로, 그는 2~3년 더 지난 선수들에게 득점을 하기 위해 그 라켓으로 상대에게 이기기 충분합니다.

아니면 여전히 그 이상을 보일 수 있을까요? 한번 지켜보도록 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