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발테리 보타스, 알파 로메오에 미래에 대한 조기 확인 요청

F1의 인기 스타 발테리 보타스는 2022년 알파 로메오와 다년 계약으로 이적하기 전 메르세데스에서 기억에 남는 5년이라는 시간을 보냈다. 보타스는 스위스에 기반을 둔 팀인 알파 로메오 레이싱 올렌이 컨스트럭터 순위에서 6위를 차지하면서 2012년 이후 최고의 챔피언십 결과를 얻는데 도움을 주었고, 이번 시즌에 더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그는 다년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보장되는 안정성의 중요성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왔다. 알파 로메오에 합류하기 전, 보타스는 윌리엄스와 메르세데스에서 한 시즌만 연장되는 계약을 경험했다. 따라서 보타스는 이러한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올해 초 힌빌에서 자신의 미래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길 원하고 있다.

보타스는 Motorsport.com에 “나는 그것이 방해가 되는 그런 상황에 너무 많이 겪었다.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에 대해 빠르게 이야기가 이루어지길 바란다. 10년 동안 그렇게 안정되지 않은 상태에 있었던 나에게 그런 안정감을 갖는 것은 굉장히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올해 3월 바레인에서 시작되는 다가오는 시즌은 자우버가 운영하는 팀이 알파 로메오의 배너를 달고 경주하는 마지막 해가 될 것이다. 그들은 2026년 F1에 합류할 것이라고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회사 중 하나인 아우디와 함께 할 것이다. 33세의 보타스는 이미 아우디의 작업 지원이 힌빌에 도착했을 때 함께 하고 싶다는 바람을 표현한 바 있다.

전 메르세데스 드라이버 보타스는 2022년 일찍이 알파 로메오의 리더로 등장해 한 해 동안 55점 중 49점을 득점했을 뿐만 아니라, Imola에서 5위를 차지한 덕분에 카운트백에서 애스턴 마틴에 앞서 챔피언십에서 P6를 차지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

보타스는 메르세데스에서 느꼈던 압박감과 비교했을 때 알파 로메오에서 보냈던 첫 해가 얼마나 즐거웠는지에 대해 말했다.

“정기적으로 득점할 때 사람들이 기뻐하는 것을 보는 것은 보람이 있다. 팀에 익숙한 것이 아니라, 일부가 된 것이 좋았다. 나는 벌써부터 새 차와 앞으로 어떻게 될지 등 모든 것이 흥미롭고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