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메시의 아르헨티나 2018 FIFA 월드컵을 놓칠까요?

남미의 거인은 계속해서 유명한 토너먼트에서 경기를 해왔지만 러시아에 있을 2018에서의 그림에서 벗어날 수도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이 필드 위에 없는 모습은 이상하게 보일 것 입니다만 그들이 예선에서 펼치는 경기 플레이를 보면 가능성이 없지 않아 보입니다.

월드컵 팬들이 아르헨티나의 오랫동안 그들의 플레이에 관심을 가지는한 매 4년마다의 많은 이들이 기다리고 있는 이벤트에서 여러 팀들을 쓰러뜨립니다.

이런 친숙한 광경은 행운의 여신이 팀의 부적 리오넬 메시에게 찌푸림을 계속 보이면 사라질 수도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은16번의 월드컵의 활동을 보였으며 1978년과1986년에 트로피를 거머쥐고, 3번의 다른 이벤트에서는 2위를 하였습니다 (1930, 1990, 2014).

하지만 남은 남미 예선전의 4경기의 아르헨티나는 볼리비아에 2-0으로 패배하여 위험하게 5위 자리에 머물러 있습니다.

규정대로라면 오직 상위 4개의 국가만이 자동 슬롯으로 가며 현재 브라질(33점), 콜롬비아(24점), 우루과이와 칠레(23점), 브라질은 파라과이를 3-0으로 물리치고 러시아로 진출합니다.

아르헨티나는 22점을 득점하여 5위를 해야만 오세아니아팀과 플레이오프를 치를 수가 있습니다.

이것들은 아르헨티나 국가 대표팀, 메시 그리고 에드가르도 바우자 감독의 노력의 시간입니다.

팀의 심장이자 영혼인 메시는 칠레를 1-0으로 이기는 경기 중에 부심에게 욕을 하여 FIFA에서 4경기 출전 금지가 내려졌으며 그들은 볼리비아를 마주하게 되기 6시간 전에 이 정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바르셀로나는 또한 우루과이와 베네수엘라를 상대하는 8월 예선과 10월의 페루와의 경기를 놓칠지도 모르며 에과도르를 방문하는 동안에 마지막 경기를 위해 10월말에 다시 돌아옵니다.

그리고 슬프게도 메시는1986년에 영광을 국가에 바쳐 스포츠 영웅이 된 디에고 마라도나와 1978년에 주역이었던 마리오 켐페스와는 달리 아직 그의 국가에 월드컵의 영광을 주지 못하였고 그의 경력에 빠져있는 부분일 것입니다.

그때까지의 최근의 예선 결과만이 메시가 없어도 아르헨티나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습니다. 이 결과는 긍정적일때에는 그에게 늦은 것일수도 있고 그를 구원자로 할 수도 있습니다.

지난 8월 헤라르도 마르티노로부터 물려 받은 바우자 감독은 고군분투하고 있는 그의 팀이 운으로 인해 급격한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한 그는 언제든 감독직에서 물러나게 됩니다.

클래식 음악과는 비슷한지는 모르지만 예선이 끝이나면 아르헨티나인의 울음이 들릴 겁니까?

아니면 메시가 부활하여 그들의 자신감과 국가에 내년의 토너먼트로 인도를 하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