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레버쿠젠의 10명 뮌헨을 0-0 무승부로 붙잡다

바이엘 레버쿠젠은 분데스리가 베이아레나에서 선두자인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30분간 10명의 선수로 득점없는 무승부를 만들었습니다.

타이푼 코르쿠트의 팀은 수비에 심혈을 기울였으며 그것은 30분동안 원정팀의 위협적인 슛을 불러왔지만 그들의 골라인은 레버쿠젠의 확고한 백라인에 막혔습니다.

뮌헨은 바이엘의 21세의 센터백 틴 예드바이가 2번째 경고를 받아 유리한 상황에서 경기를 끝내야만 했지만, 선두인 바이에른은 기회를 살려 득점을 하지 못했습니다.

“저는 저희 팀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여기서 이점을 계속 유지해야 합니다,” 라고 레버쿠젠의 감독 타이푼이 말했습니다. “저희는 바이에른에게 많은 기회를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이 저희에게 중요한 것입니다.”

챔피언스 리그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방문한 핵심 선수들을 출전시킨 뮌헨은 아주 좋은 기회가 있었지만 그들을 무너뜨리는데는 실패했으며 토마의 뮐러의 장애물 없는 타겟에 대한 우유부단한 슈팅이 더해져 레버쿠젠이 다시 회복하고 방어를 할 수 있게 내버려뒀습니다.

“저희는 이겨야만 했습니다,” 라고 뮌헨의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이 말했습니다. “저희는 기회를 얻었지만, 레버쿠젠은 훌륭하게 싸웠습니다. 저희는 그 사실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벼랑끝의 뮌헨

바이에른은 8강전 1차전에서 마드리드에 1-2로 패하여 챔피언스 리그에서 사라질 위치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리그에서 레버쿠젠과의 무득점 무승부로 인해 그들을 쫓고 있는 RB 라이프치히에 기회를 주게 됩니다.

라이프치히는 전날에 프라이부르크를 4-0으로 이겨 뮌헨과의 8점 차이로 떨어져 있습니다.

이런

예드바이는 21세의 나이로 분데스리가에서 5개월간에 3번이나 퇴장을 하는 막내가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