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라파엘 나달, 2023호주 오픈 타이틀 방어 쉽지만은 않아 보여

2023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가 1월 16일 멜버른에서 시작되면서 많은 시선이 라파엘 나달의 행보에 쏠리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인 나달은 이번 대회에서 왕좌 수성에 나선다. 하지만 그는 최근 7경기 중 6경기에서 패하며 컨디션 난조를 보이고 있다.

그랜드 슬램 우승을 22회 차지한 나달은 올해 개막전에서 카메론 노리와 알렉스 드 미노에게 하며 2023년 좋은 출발을 하지 못했다. 그는 작년 ATP 파이널스에서 이변을 겪었고,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 단식 2회전에서 당시 세계 랭킹31위 토미 폴에게 패하기도 했다.

나달은 그의 커리어에서 변명을 한 적이 거의 없으며 이번에도 다르지 않았다. 그의 최근 자신의 성적에 대해 컨디션과 경기력 측면에서 난조를 겪고 있음을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의심의 여지가 없이 나는 평소보다 더 많은 것을 잃어왔다. 하지만 나는 이 상황을 받아들였다. 나는 겸손하게 이 상황을 받아들이고 내가 현재 가지고 있는 것들로 노력하고 있다. 나는 이 모든 모멘텀을 다시 구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평소보다 더 많이 실수하고 있다는 것을 알지만, 이를 감수하고 승리를 위해 싸워야 한다. 나는 이미 3주 동안 이곳에 있었고, 이 조건에서 최고의 선수들과 매일 연습한 것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나달은 호주 오픈 1회전에서 신성 잭 드레이퍼와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21세의 드레이퍼는 강하고 빠르며 경력에 비해 비약적인 성장세를 보여 왔다.

드레이퍼는 최근 호주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 준결승에 진출하는 등 올 시즌 스타트가 좋은 선수이다. 평소 그에게 나달은 우상이지만, 코트에서 만날 때는 경쟁자일 뿐이다. 올해 첫 그랜드 슬램 대회에서 이변을 꾀하고 있는 드레이퍼는 최선을큰 대회라는 중압감을 이겨낼 것이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