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라이니에 드 리더는 아나톨리 말리킨과의 싸움에 흥분합니다

소셜 미디어에서 그의 스포츠 복귀를 놀린 후, 두 번 우승한 라이니에 드 라이더는 그의 다음 경기가 확정되었다. 드 리더는 무패의 중간급 헤비급 세계 챔피언 아나톨리 말리킨을 상대로 자신의 라이트 헤비급 세계 챔피언을 방어할 것이다.

두 선수 모두 거대한 세계 챔피언과 역대 가장 기다려온 MMA 싸움 중 하나가 12월 2일 금요일에 공식적으로 예정되어 있다.

라이니에가 라이트헤비급 챔피언십 방어는 2021년 아웅 라 은상을 두 번째로 꺾은 이후 처음이다. 그동안 미들급에서 두 차례나 타이틀을 지켰다.

원 임시 헤비급 세계 챔피언 아나톨리 말리킨(러시아)이 필리핀 마닐라에서 디비전을 내려 레이니에 드 리더에게 도전한다.

최근 인터뷰에서 레이니에는 자신의 사생활을 털어놓았고, 또한 훌륭한 몸매를 유지하고 있는 러시아 슈퍼스타(말리킨)와 마주할 수 있는 기회 대해서 말했다. 그는 또한 “내 히트 리스트에 있는 또 다른 챔피언”이라는 문구를 사용하면서 헛소리를 약간 시작하는 것처럼 보였다.

“집으로 돌아가는 삶이 아주 좋습니다.  아이들은 잘 지내고 있으며 열심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딸은 현제 학교에 입학했고 아들은 점점 크고 튼튼해지고 있어요. 사업은 잘 되고 있고, 저는 아주 건강합니다. 가치 있는 도전자를 상대할 수 있는 또 다른 좋은 기회입니다. 또 다른 챔피언이 제 히트 리스트에 추가된 것이죠. “저는 불평할 수 없습니다,” 라고 라이니에가 SCCP MMA 인터뷰에서 말했다.

지난 주 초 레이니에는 “나는 챔피언을 파괴한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하여 일생의 전투를 더욱 화려하게 장식했다.

‘더치 나이트’라는 태그가 붙은 레이니에는 자신이 가장 우세한 그라운드 경기를 이끌어내는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지만 말리킨의 자유형 레슬링 배경이 그것을 쉽게 만들지 않을 것이다. 드 리더는사정거리로 우위를 점하겠지만, 말리킨의 파워 펀치가 말리킨에게 권력의 우위를 주면서 흥미롭고 역사적인 전투를 벌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