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뉴 저지에서 한 고비를 넘긴 왓슨 선수

부바 왓슨 선수가 뉴 저지의 버클레이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한 고비를 넘겼습니다.

세계 랭킹 4위인 왓슨 선수는 16번째 홀에서 느린 경기 진행으로 경고를 받는 등 상당히 부드럽지 못한 경기 진행을 보여주었으나, 68타수를 기록하며 7언더파에는 진출할 수 있었습니다.

왓슨 선수는 헨릭 스텐슨, 토니 피나우, 제이슨 더프너, 잭 존슨 선수들보다 한 타수 앞서고 있으며 이번 토요일에 진행되는 본선에 합류한 것에 대해 기쁜 마음을 표시했습니다.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왓슨 선수가 말했습니다. “제 성적에 아주 만족합니다. 비록 턱걸이로 본선에 진출하긴 했지만, 전 이 상황이 매우 기쁘네요. 좋은 성적을 거두어 다시 한 번 인터뷰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BET NOW - KR


320x50

또한 왓슨 선수는 느린 진행에 대해 받은 경고를 인정하기는 하지만, 어려운 상황일수록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이라 말했습니다.

 “전 나쁜 상황에서도 짜증을 내거나 하지는 않아요. 천천히 시간을 들여가며 해결하는 타입이지요. 그 때 당시에도 약 5년 만에 경험해보는 어려운 상황이었기 때문에 많은 시간이 필요했었지요.”

플레인필드 컨트리 클럽에서 우승하며 페덱스 컵에 진출한 왓슨 선수가 WGC-HSBC 챔피언쉽과 트래플러즈 챔피언쉽에 이어 3번째 우승을 달성할 지 많은 팬들이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