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PSG 3번째 쿠프 드 프랑스 트로피를 시소코의 자책골로 거머쥐다

paris-saint-germain-manager-unai-emery-1

행운 또는 뭐든간에 얻기 힘들다.

파리 생제르맹의 승리는 어쨋든 승리입니다.

수비수인 이사 시소코의 자책골 득점으로 앙제를 1-0으로 물리치고 마지막 주 토요일에 쿠페 드 프랑스를 제패했습니다.

PSG는 전반전에 에딘손 카바니가 득점의 기회를 놓치며 여러 차례 기회를 만들지만 실패했습니다.

그러나 운인지 좋은 기회인 건지 91분에 PSG는 시소코가 헤딩으로 자책골을 만들어 득점을 했습니다.

이로써 PSG는 3년 연속 트로피를 기록으로 동시에 모나코가 리그앙을 탈락하고 바르셀로나로부터 챔피언스 리그 16강에서 탈락을 당했을 때의 모습과는 다릅니다.

그것은 또한 클럽에 첫 시즌에서 이미 3번의 트로피를 거머진 우나이 에머리 감독을 위한 것이었습니다.

PSG는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리그앙 경기로 2-0으로 상대방을 2번 격파한 후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걸어 나왔습니다.

스테판의 팀은 PSG를 완전히 막아내는 것처럼 보였으나 승리를 거두지 못했습니다.

앙헬 디 마리아의 코너킥으로부터 시소코의 자책 헤딩 골로 적의 골대로 향하여서 앙제와 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블레이즈 마투이디가 디 마리아의 패스를 받은 후 처음 12분에 PSG의 득점을 넣을 수 있었지만, 앙제의 골키퍼 Alexandre Letellier가 그의 낮은 슈팅을 막아 냈습니다.

카바니는 헤딩으로 위협했지만 몇 분 전에도 득점을 허용치 않은 Letelleir에게 직접 돌진해서 막혔습니다.

27분에 앙제도 위협적이었지만 니콜라 페페의 하프 발리슛은 골 포스트에 맞았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을 하는 마투이디에게 관심을 돌렸습니다.

그러나 PSG가 쿠프 드 프랑스 왕관을 얻는 것을 돕고 난 후에, 그는 소문에 차가운 물을 뿌렸습니다.

“저는 파리가 좋습니다,’’라고 프랑스 출신의 플레이 메이커가 말했습니다.

마투이디는 또한 PSG를 추가하여 자신의 지위에 관한 모든 것을 공개했으며 아직 결정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미래에 관계없이, 30세의 마투이디는 항상 PSG를 “내 마음의 클럽”이라고 부를 것입니다.

그것은 그와 같이 항상 같을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그와 나머지 팀원들은 그들의 최근 성공에 대한 달콤한 맛을 즐기고 있습니다.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