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로렌스가 남기를 바라는 램버트

블랙번 감독 폴 램버트가 구단이 톰 로랜스의 이번 시즌 임대 계약을 연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 공격수는 레스터로 부터 여름 이우드 파크에 입성한 후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으며 16경기에서 2골을 기록했습니다.

그렇지만 그의 계약은 1월 2일 카디프와의 결전후 만료가 되며 비록 로버스가 이적 제한 규제가 풀렸지만 임대 계약은 여전히 그들의 주요 영입 방침이 될것으로 보입니다.

팀에 남는것이 로렌스에게도 득이 될 것으로 보이며 이 21살의 최근 선수는 유로 2016 웨일즈 대표팀에서 함께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BET NOW - KR
 

지난 월요일 노팅험 포레스트와 0-0으로 비긴 경기에 결장한 그는 경기 출장 기회를 잡기를 바라고 있으며 램버트 또한 그를 좋게 보고 있습니다.

이 스코틀랜드 언론은 그를 예전 랭카셔의 이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영스터에서  이 유망주를 붙잡기 위해 굉장히 노력하고 있으며 수뇌부는 그의 모 구단을 통해 그의 현재 계약을 연장하기 위해 작업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는 레스터와 얘기를 하고 있으며 몇주 뒤에는 어떻게 될지 결과가 나올것 입니다,” 램버트가 클럽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습니다.  “레스터는 현재 포지션 보강에 한참이지만 우리는 이미 그들과 얘기를 나눴습니다. 우리가 성공 시킬수 있다면 톰이야 말로 우리가 지키고 싶은 선수중 하나죠.”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