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더 발전하기를 고대하는 랄라나

아담 랄라나가 새로운 리버풀 감독 유르겐 클롭 감독 체재에서도 좋은 폼을 유지해 눈에 들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 영국 국가대표는 독일인 감독이 부임한 10월 부터 선발 10경기 포함 모든 경기에 출전 했습니다.

랄라나는 2014년 여름 리버풀로 이적해온 이후에 주전을 꿈꿔 왔지만 꾸준히 부상에 시달리며 꿈을 펼치지 못했습니다.

건강을 회복한 후 그는 안필드에서 인상깊은 경기력을 보이며 팀을 4위로 끌어 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리버풀의 4위에 2.10배당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클롭의 지휘 아래 주전 선수로서 뛰어난 역량을 보이고 있는 그는 앞으로 몇주 이후로도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일것으로 예상 됩니다.

BET NOW - KR

랄라나는 주전 출전이 확실하지만 그는 현재의 경기력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27살의 선수는 현재의 경기시간에 만족하지만 앞으로 몇달동안 더더욱 발전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는 꾸준히 경기를 뛰어왔지만 더 중요한것은 제 몸상태 입니다,” 랄라나가 클럽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말했습니다. “저는 좋은 시즌을 보내고 있고 건강하게 보내고 있는것 같습니다.”

 “어떤 선수나 좋은 경기력을 보이고 있으며 건강하다는것을 느끼죠. 저는 문전앞에서 더 많은 득점을 기록하기를 바라며 – 그것이야 말로 제가 지금 집중하는 것이고 시간 문제일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