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하키넨이 동포의 미래의 영광에 대해 얘기하다

미카 하키넨이 윌리엄스의 레이서 발테리 보타스에 대해 뛰어난 가능성을 가졌으며 미래에 세계 챔피언이 될수 있을것이라 말했습니다.

현재 순위권에서 탄탄 대로를 걷고 있는 이 핀란드 선수는 2013년 F1 데뷔에서 부터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고 2014년 4위로 시즌을 마감했을 뿐만 아니라 이번 시즌 5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26살의 나이로 그는 여전히 발전할 가능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페라리에서 그를 내년 말 키미 라이쾨넨의 팀동료로 영입하고 싶다는 루머까지 들려오고 있습니다.

보타스는 여전히 그의 서킷 첫 우승을 노리고 있으며 최근 하키넨과 함께 그의 기량을 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47세의 그는 선수생활중 드라이버 챔피언쉽에서 2번 우승하였으며 또한 가장 대적하기 힘든 상대로 명성이 높습니다.

BET NOW - KR

보타스와 시간을 보내며 그는 그의 핀란드 동료가 미래에 세계 타이틀을 가질수 있는 모든 기량을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발테리 보타스와 함께 일하고 있으며 그가 굉장히 자랑스럽습니다,”라고 최근 하키넨이 맥라렌의 블로그에 적었다. “그는 좋은 인성을 가지고 있으며 여러가지 이유로 곧 최고의 운전사가 될수 있을것이라 봅니다.”

 “우리가 처음 만났을때 저는 그를 모나코에 있는 제 아파트로 초대 했고 그의 커리어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습니다. 발테리는 포뮬라 원 세계 챔피언이 되고 싶다고 얘기했고 저는 그의 능력에 대해 아무런 의심도 하지 않았습니다.”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