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선덜랜드로써는 니르 비톤 선수의 가치를 지키기에는 역부족

셀틱이 미드필더 니르 비톤 선수 영입을 위해 천만 유로를 제시하였고, 선덜랜드로써는 이보다 높은 금액을 제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이스라엘 출신의 니르 비톤 선수는 선덜랜드를 포함안 여러 구단의 스카우트 제시를 받아왔으며, 파크헤드와 장기간 계약을 한 것으로 보아 그의 몸값은 매우 높게 책정될 것으로 판단됩니다.

24세의 니르 비톤 선수는 셀틱과 5년간의 계약을 체결했으며, 그만큼 높은 액수의 금액을 받을 것입니다.

또한 선덜랜드는 영국 프리미어 리그에서의 위치가 위태로워지며, 다음 시즌에 참여 여부까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반면 셀틱 역시 전 미드필더였던 로이 킨 선수가 복귀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며 팀 구조에 문제가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44세의 로이 킨은 아일랜드팀의 마틴 오닐 감독 아래에서 2인자로서 팀이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의 경기에서 승리하여 유럽 2016 진출에 큰 힘이 되었습니다.

Bet-NOW-GIF-KR-1


하지만 마틴 오닐 감독은 아직 로이 킨과 함께 팀을 이끄는 것을 원하고 있습니다.

로이 킨은 마틴 오닐 감독과 함께 백스태프로써 프랑스에서 열릴 예정인 유럽 챔피언쉽에 참가할 예정이나, 아일랜드 챔피언쉽이 끝나면 팀을 떠날 것으로 보입니다.

로이 킨은 “저는 선수들과 잡담이나 나누기 위해 감독으로 있는 것이 아닙니다. 마틴 감독은 제가 선수로 복귀하고 싶다는 것을 알고 있는듯 하더군요.”

“팀을 정비하는 일은 제 체질이 아니지만, 현재 역활에는 만족하고 있습니다. 유럽 리그 종료까지는 여기에 머물것이며 그 후의 일은 차차 생각해 봐야겠죠.” 라고 하였습니다.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