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카바니, 디 마리아 두 파트너가 파리 생제르맹의 승리에 이끌다

역사는 남아메리카 출신의 에디손 카바니와 앙헬 디 마리아의 편이였습니다. 그리고 파리 생제르맹을 잊지 말아주세요.

우루과이에서 온 카바니 그리고 아르헨티나의 디 마리아는 독일 출신의 율리안 드락슬러와 함께 역할을 맡아 지난 일요일 파르크 올랭피크 리오네에서 열린 쿠프 드 라 리그 결승에서 모나코를 4-1로 이겨 파리 생제르맹에 힘을 더해주었습니다.

이것은 파리 생제르맹의 토너먼트에서의 연속 4우승이며 카바니, 디 마리아, 드락슬러와 팀 전원이 소중히 여길 것입니다.

리그앙 챔피언스에서 주권을 잡은 것은 상대 팀에게 아직 왕관을 포기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음을 보여주는 신호와 그들이 아직 국가에서 강한 힘을 유지하고 있음을 보였습니다.

카바니는 2골(54분과 90분), 디 마리아는 44분에 1골, 드락슬러가 경기시작 후 4분에 골득점을 하여 파리 생제르맹의 가벼운 스타트를 안겨주었습니다. 모나코는 디 마리아와 카바니가 결정골을 내기 전에는 토마스 르마의 활약으로 1-1까지로 이끌었습니다.

디 마리아는 드락슬러와 카바니가 골을 득점하는데에 도움을 주어 스코어 라인을 봉하였고 마르코 베라티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플레이메이커를 도왔습니다.

그 쿠프 드 라 리그에서의 경기는 감독 우나이 에메리에게 질문을 해도 충분하지 않을 겁니다.

분명히, 그들은 리그앙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지금 그들의 영혼은 최고의 경지에 이르렀습니다.

현재, 파리 생제르맹은 현재 모나코에 3점 뒤쳐져 있으며 8개의 결정적인 경기가 남아 있습니다.

파리 생제르맹이 결국 리그 우승자가 된다면, 그들은 5년 연속 트로피를 거머쥘 것입니다.

그들의 경기 플레이 방식이라면, 그들은 그들의 목표를 이룰 수 있습니다.

저희는 그들의 팬들이 일치하게 “Oui” 라고 하는 답을 들을 수 있습니까?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