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삼파올리 메시를 지휘하고 싶지만, 아르헨티나는 여전히 2018년 월드컵에서 그들을 안내 할 적임자를 여전히 수색 중이다

호르페 삼파올리는 메시의 감독이 되기를 원합니다.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 대표팀 감독으로 임명된다면 그는 그 목표를 실현할 것입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이 2018년 월드컵을 러시아에서 행하는 것을 방해하는 것에 대한 해답을 찾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삼파올리의 희망은 여전히 허공을 맴돌고 있습니다.

전 세비야 감독은 에드가르도 바우사의 해고 후의 가시방석의 자리를 선택할 준비가 되었습니다.

아르헨티나를 감독으로 1년 남짓 지낸 바우사는 전직 산 로렌조와 상파울로팀의 감독으로 지휘하고 있을때 국내8경기 중 3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스타 라인급의 부적 메시를 최고로 뽑아내지 못하여 그가 아르헨티나 축구 관련자들에 의해 해고당한 주된 이유가 되었습니다.

이야기를 짧게 한다면 바우사는 지금 나가고 문을 두드리고 있는 이는 삼파올리입니다.

그가 수용한다면 57세의 삼파올리가 극심한 압력을 받게 될 것입니다.

메시가 경기 심판에 모욕한 이유로 경기정지 처분을 받았을 때 8강전 남미 그룹에서 5위를 했습니다.

10개국 상위 4개국은 러시아의 2018년 결승으로 진출하며 5위 국가는 오세아니아 팀과의 플레이오프에 출전할 자격이 있습니다.

바우사는 볼리비아 전에서 0-2 패배를 포함해 3승 2무 3패로 2018년 월드컵 예선의 8경기를 기록했습니다.

시즌이 끝나고 아르헨티나 축구 협회가 세비야에서 삼파올리를 성공적으로 데려올 수 있다면, 8월 31일까지 몬테비데오에서 어려운 우루과이와의 경기를 치러야 하는 아르헨티나의 다음 예선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삼파올리가 공식적으로 탑승하기 전에 기적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아르헨티나는 올해 말에는 그들의 부적 없이 우루과이의 경기 및 홈에서 페루 경기, 베네수엘라 경기를 치러야 할지도 모릅니다.

고비를 뛰어넘기를 위해서는 그들의 큰 스테이지로 가기 위해 있어줄 큰 희망인 메시의 출전 정지의 항소로 줄이는 것 입니다.

항소가 성공하지 못하면 메시는 이번 10월 키토에서 에콰도르 고지에서 결승 진출의 결정자가 될 수 있는 결승전에서만 출전하게 됩니다.

아르헨티나는 6월 라이벌 브라질과의 친선적인 경기로 승리를 거두어 상처를 호전되게 할 겁니다만 그것은 또 다른 이야기입니다.

공식 코치로 고용되지는 못했지만 삼파올리는 이미 열정을 느끼고 있을 것입니다.

다음 월드컵을 위한 아르헨티나의 과제를 위한 과정은 고된 시험일 것입니다.

어쨌든, 메시의 감독이라고 불리는 그의 꿈에 대한 그의 탐구에서 삼파올리는 부름받을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그는 단지 축구 신들이 자기 편이기를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