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뱅거 앙리의 복귀를 막다

아스널의 감독인 아르센 뱅거는 압박감을 느끼며 끓어 오름에도 불구하고 상사의 희망에 굴복하지 않았습니다.

미러는 아스널의 영향력을 갖고 있는 Gunner의 주주 스탄의 아들 조쉬 크론케이가 전 아스널의 부적과 같은 존재의 티에리 앙리를 코치로 채용을 하기 원했지만 뱅거는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앙리는 1999부터 2007년까지 아스널을 위해 경기를 뛰었으며 아스널을 2번 프리미어 리그 타이틀과 FA컵 챔피언십을 우승으로 이끌었습니다. 그는 또한, 아스널에서 뛴 377전에서 228골 득점을 기록했습니다.

그는 또한 전에 몇 시즌 간 U-18을 코치할 것이라는 루머도 있었지만 뱅거 감독의 변덕에 의해 그 직책은 다른 이에게 주어졌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뱅거는 선수로서 많은 사랑을 받고 스카이 스포츠에서 존경받는 전문가가 된 앙리가 자신의 지위에 위협을 주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아스널의 위원회는 67세의 뱅거 감독이 떠나고 새로운 젊은이가 클럽에 오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더해지는 열기

1996년에 그가 처음 온 이래에 뱅거 감독은 위기에 직면한 해였습니다.

아스널은 현재 3번의 경기가 남아 있으나 상위 4위로부터 10점 차로 벌리게 되면서 챔피언스 리그에서 순위권에 들어가지 못하는 페이스입니다.

그들은 지난 프리미어 리그 경기에서 크리스탈 팰리스를 만나 3-0으로 져 당황을 금치 못했으며, 지난 5경기에서 한 번의 승리만이 있습니다.

또한, 바이에른 뮌헨이 챔피언스 리그 16강 2차전에서 아스널을 10-2로 이겨 산 채로 장례식을 치뤄줬습니다.

뱅거가 계속 남아 지휘를 한다면 2명의 키 플레이어가 나간다는 루머도 있는데, 이는 이번 시즌에서 많은 어시를 하며 상위의 축구 선수인 알렉시스 산체스, 그들의 최고의 크리에이터 메수트 외질이며 이 둘은 재계약에 아직 서명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새로운 인물들

벨기에 축구 국가 대표팀의 로베르토 마르티네즈 조수로 코치 스트라이프를 얻은 앙리 (39 세)를 제외하면 벵거 감독의 긴 시간을 대체하기 위해 다른 인물들이 연계되어 있습니다.

가장 큰 루머는 바르셀로나의 루이스 엔리케 감독이 이번 시즌 이후로 캄프 누를 떠날 것이라고 한 발표입니다.

46세의 엔리케 감독은 바르셀로나와 함께 한 첫 시즌에서 트레블을 달성했으며, 지난 시즌은 더블을 했습니다. 그들은 여전히 3개의 메이저 대회에 참가 중이고 또 다른 트레블은 그를 아스널의 감독직으로 대목이 될 것입니다.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