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미국, 맥시코, 캐나다 월드컵 2026에 역사적인 공동 입회

미국, 멕시코 그리고 캐나다는 CONCACAF의 3개의 큰 멤버들로 2026월드컵에 공동으로 입회하여 월드컵의 역사에 기록되고 싶다고 발표했습니다.

월드컵의 역사에서 같이 주최를 하는 일은 2002 월드컵에서 대한민국과 일본만이었습니다.

2026 월드컵 32에서 48개의 확장된 팀이 참가하는 첫 에디션이 될 것이며, 이는 더 많고 긴 토너먼트를 뜻합니다.

성공한다면 멕시코와 캐나다는 각 10경기를 주최하고 미국이 모든 경기와 8강 최종전부터 이후의 60경기를 주최 할 겁니다.

“미국, 멕시코 그리고 캐나다는 세계적 수준의 이벤트를 개최할 수 있는 능력을 개별적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라고 미국 축구 연맹 회장Sunil Gulati이 말했습니다.

“저희가 하나가 될 때– 2016년과 마찬가지로 – 미국, 맥시코 그리고 캐나다는 각 경기와 선수, 지지자와 파트너들에게 알리게 되는 경험을 제공하는데 의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맥시코는 1970, 1986월드컵을 2번을 미국은 1994년에 주최를 했으며 캐나다는 2015 여자 월드컵을 주최했습니다.

2026월드컵의 공동 입회에 관한 첫 공식 입회이며 다른 국가들도 입회한다는 루머가 있습니다.

콜롬비아는 호주와 뉴질랜드가 2026 또는 2030 월드컵에 공동 입회에 관심을 가지는 동안 비공식으로 그들의 예산안으로 이벤트의 주최를 발표했습니다.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