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마법의 메시, 바르셀로나에서 기념의 500골을 득점

리오넬 메시는 바르셀로나에 대한 그의 업적에 대한 또 다른 하나의 업적을 남겼습니다: 클럽을 위해 500골을 득점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한 메시의 부상 기간의 승리는 지난 주말 클라시코에서 두 가지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첫 번째, 프리메라 리가에서 레알 마드리드와 같은 순위에 있게 됐으며 두 번째는 스페인 역사상 한 클럽에서 500골을 기록한 첫 선수가 됐습니다.

작년에 메시가 바르셀로나와 “오직” 골 41개로 끝났을 때 많은 비평가는 작은 공격수가 쇠퇴하고 있다고 주장했느데에 이유는, 지난 10년 동안 그가 바르샤의 핵심 공격수이기에 피곤해하며 약해진 거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전보다 더한 플레이를 함에도 46경기에서 47골을 기록하며 이 기간에 다시 활약했습니다. 메시는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보다 12골 이상 그리고 팀 메이트 루이스 수아레스보다 7골 이상인 31골로 프리메라 리가를 이끌고 있습니다.

엘리트 클럽

단일 클럽에서 긴 시간 활동은 특히 축구가 글로벌 상업 비즈니스로 바뀌었던 현대 사회에서 드문 경우입니다.

그러나 메시는 그가 젊었던 2004년 17세의 나이로 데뷔한 클럽인 바르셀로나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는 단순히 그것을 하고 있을 뿐 아니라 측면에서 트로피와 업적을 쌓고 있습니다.

그는 소수의 선수들과 함께 한 클럽의 목표에서 50만 표를 얻었으며 앞으로 몇 시즌 동안이 점수를 계속 유지한다면 곧 상위 3위에 올 것입니다.

총1000골의 기록과 산토스에서 640골을 기록한 브라질의 전설 펠레가 리스트에서 꼭대기에 있습니다.

게르트 뮐러는 바이에른 뮌헨에서 566골을 넣은 뒤 2위를 차지했으며 스포르팅 리스본과 544골을 기록한 페르난도 페이로테우가 뒤를 이었습니다. 조세프 비칸 (슬라비아 프라하 534골), 지미 맥그로리 (522골, 셀틱), 지미 존스 (517골, 글레노번), 우베 씰러 (507골, 함부르크)로 목록이 정리됩니다.

6월에 30세가 되는 메시는 지난 8시즌 동안 적어도 40골을 넣었으므로 나이 때문에 쇠퇴를 감수하더라도 엘리트 클럽에서 위에 올라있는 선수보다 높을 수 있습니다.

방이 더 필요하다

올 시즌은 바르셀로나와 리오넬 메시에게 좋은 시즌은 아니었습니다.

그들이 또 다른 더블을 할 페이스임은 사실이나, 메시와 그의 동료들은 유벤투스에게 챔피언스 리그 8강에서 패배를 당했고, 아르헨티나에서 뛰고있는 동안 공식 경기에서 4경기 출장 정지를 당했습니다.

또 다른 FIFA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 할 가능성은 평소보다 더 작지만, 현대 시대에는 달성하지 못한 프리메라리가 타이틀 경주와 이정표에 영향을 미치는 골로 메시는 이미 넘치는 트로피 선반에서 더 많은 트로피를 얻을 수 있기에 방을 더 확보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리오는 계속 받을 것입니다.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