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도르트문트, 오바메양이 프랑크푸르트를 꺽고 DFB 포칼 징크스 극복

borussia-dortmunds-pierre-emerick-aubameyang

토마스 투헬은 지난 일요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매니저로 그의 마지막 날을 보았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의 얼굴에 새겨진 승리의 미소로 떠날 것입니다.

도르트문트가 DFB 포칼 결승전에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를 2-1로 물리쳐서 마침내 그 불길함을 무너뜨렸기 때문입니다.

도르트문트는 3연속으로 패했지만 피에르 오바메양의 67분 훌륭한 페널티 킥은 베를린 올림피아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투헬 측에 승리를 가져다주었습니다.

투헬은 도르트문트에서 경질될 것이라는 소문이 났습니다. 하지만 우승으로 인해 그를 위한 운명이 바뀔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잊지 않도록 하기 위해, 오바메양은 이번 시즌이 끝나고 도르트문트를 떠나는 또 다른 인물이 되었습니다.

미드필더 오스만 뎀벨레은 전반 8분에 골을 넣었으며 그것은 도르트문트가 승리를 향해 간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러나 프랑크푸르트의 안테 레비치는 29분에 득점을 하여 1-1 동점을 만들어 냈습니다.

오바메양의 승리의 골은 프랑크푸르트의 골키퍼인 루카스 흐라데키가 부상당한 마르코 로이스를 대신하여 교체된 크리스티안 풀리시치에 반칙을 하여 얻게 한 페널티 킥에서 나왔습니다.

가봉 출신의 스트라이커는 엄청난 마무리로 프랑크푸르트를 박살내었습니다.

대회에서 오바메양의 12번째 골이었고 모든 대회에서 시즌 40번째 골이었습니다.

오바메양이 막판에 더블를 기록했지만, 도르트문트가 DFB 포칼에서 4번째 타이틀을 차지하고 5년 만에 첫선을 보였으므로 그 실수는 거의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오바메양은 2020년까지 계약을 맺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미래에 대해 도르트문트 책임자와 말을 하고 싶다며 출발을 암시했습니다.

다른 클럽의 제안은 너무 매력적이며 또한 거절하기가 매우 힘듭니다.

리그앙 강팀인 파리 생제르맹은 세리에 A 의 거성 AC 밀란과 중국 클럽 톈진 취안젠과 마찬가지로 그를 구애하고 있다고 합니다.

투헬은 자신의 팀이 마침내 승자를 보낸다고 인정했습니다.

도르트문트는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3위에 그쳤고 지난 4월 1일 모나코와의 챔피언스 리그 경기 이전에는 팀 버스에서 폭탄테러 공격을 견뎌 냈습니다.

그러나 투헬은 그것이 이미 과거의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저희 지금 깊이가 깊어졌으며 모든 것이 완벽합니다. ”라고 그가 발언을 했습니다.

앞서 언급했듯이, 그와 그의 선수들 간에 상호 신뢰가 있다면 그들의 목표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프랑크푸르트의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 그렇게 했습니다.

투헬과 오바메양의 유무에 관계없이 그들은 도르트문트에 DFB 포칼 트로피를 전달할 때 고개를 들게 됩니다.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