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his story

그녀를 사랑하던지 증오하던지, 하지만 샤라포바는 버밍엄의 경기에서 메이저 선수로 남아있습니다

Maria Sharapova

그것은 천국에서 이루어진 거래인가?

마리아 샤라포바가 버밍엄의 에이곤 클래식에서 잔디 테니스 협회와 계약을 성사 했을때 놀라서 큰 눈을 뜬사람은 한 둘이 아닙니다.

약물 사용과 논란이 많은 전직 테니스 1위였던 그녀는 스포츠 복귀로를 포위한 시위대가 여전히 그녀의 귀환을 괴롭히고 있는 것처럼 러시아 스포츠계의 주요 선수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30세의 샤라포바는 2년 동안 LTA와 계약을 맺고 토너먼트에서 뛰게 됩니다.

5회 그랜드 슬램 챔피언이었던 그녀는 15개월간의 약물로 인한 중지로 순위에서 떨어지고 있는 도중 6월의 행사에서 와일드카드를 얻었습니다.

이번 협정에 따라 샤라포바는 LTA로부터 출전비를 받지 못합니다.

마이클 다우니LTA 위원장은 이 논란을 둘러싸고 논란에 가벼운 결정이 아니라 “모든 사람이 동의하지는 않는다”라고 인정했습니다.
일반적으로 러시아 선수의 복귀에 앤디 머레이와 다른 선수들이 이에 대한 반대 의견이 많았습니다.

목요일 머레이와 회사는 마약 복욕 선수정지에서 돌아오는 선수에게 토너먼트에서 와일드카드를 주어서는 안 된다고 재차 언급했습니다.

캐나다 선수 유지니 보차드는 이전에 샤라포바에게 “사기꾼”이라고 맹공격을 퍼부었습니다.

샤라포바, 2016년 호주 오픈 동안 심장병 약물 멜도늄 반응 테스트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스포츠 중재 재판소에서 “의도적인 투여자”가 아니라고 말하면서 후원자를 얻었습니다.

다우니는 LTA의 움직임을 옹호하고 직원들과 영국 테니스의 다른 고위 관리에게 편지로 설명했습니다.

“어떤 이들은 이 결정에 대한 도덕적인 판단에 의문을 제기할 수도 있습니다. 저희는 그렇지 않다 “고 다우니는 말했습니다.

그는 샤라포바가 실수를 범했지만 15개월간 금지된 대가로 돈을 지불하였고 코트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밍엄에 있는 샤라포바의 존재는 우리가 그것을 볼 때 상업적인 관점에서 좋은 사업이며, 그것에 찡그리는 사람들이 있으며, 그들은 LTA 결정을 환영하는 사람들보다 아마 더 많을 것입니다.

샤라포바는 2004년과 2005년에 버밍엄 이벤트를 평정했고, 군중들로부터 지지를 받았습니다.

LTA가 그것을 본대로, 경기에 있는 그녀의 재출연은 그곳에서 그녀를 볼 수 있는 영국 팬에게는 유익할 것입니다.

현재 세계 랭킹에서 211위인 샤라포바는 LTA의 결정으로부터 기뻐했습니다.

“저는 올해 버밍엄으로 돌아와서 윔블던에 올랐고, LTA에 이 기회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버밍엄 네트 페스트에서 경쟁할 것으로 예상하는 다른 이들은 세계 1위의 안젤리크 케르버, 영국 1위의 조한나 콘타, 가르비네 무구루사, 아그니에슈카 라드반스카와 시모나 할렙입니다.

마리아의 비난자들을 잊으십시오. 버밍엄에서의 그녀는 확실히 팬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See Also